‘뚜레쥬르 2020년 하반기 배달 서비스 매출 70% 껑충’

김명신 기자 승인 2021.01.07 13:30 | 최종 수정 2021.01.08 13:29 의견 0
(사진=CJ푸드빌)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베이커리 뚜레쥬르가 뉴노멀로 자리 잡은 비대면 서비스 수요를 잡기 위해 신규 O2O 서비스를 적극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뚜레쥬르가 새롭게 론칭하는 서비스는 ‘네이버 스마트주문’, ‘요기요 익스프레스’, ‘배달의민족 선물하기’ 등으로 고객의 안전을 지키고 편의를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네이버 스마트주문’은 고객이 네이버 포털 사이트를 통해 제품을 주문 후 희망 매장에서 픽업하는 비대면 주문 서비스다. 네이버에서 뚜레쥬르를 검색 후 픽업 희망 매장의 플레이스 페이지에서 스마트주문으로 메뉴 확인부터 결제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 고객은 제품의 종류와 특징을 바로 확인하고 대기 시간 없이 제품을 수령할 수 있고, 매장 역시 더욱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요기요 익스프레스’ 서비스도 새롭게 도입했다. ‘요기요 익스프레스’는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의 차세대 딜리버리 서비스로 정교한 라스트마일 기술을 통한 획기적인 주문 경험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소비자들은 기존보다 훨씬 더 빠르고 정확한 딜리버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요기요 앱 내 익스프레스 페이지에서 주문할 수 있다.

온라인 선물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으면서 비대면 선물 채널도 확대한다. 뚜레쥬르는 이달 중 ‘배달의민족 선물하기’에 입점해 뚜레쥬르 배민 전용 상품권을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배달의민족 앱 내 ‘선물하기’ 페이지에서 구매 후 지인에게 바로 선물할 수 있다.

뚜레쥬르는 2019년 9월 배달 서비스를 론칭 이후 매월 배달 서비스 매출을 경신할 정도로 큰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배달 수요가 폭증한 지난해 하반기 뚜레쥬르 배달 서비스는 상반기 대비 70% 이상 신장했다. 뚜레쥬르는 현재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등 채널에 입점해 배달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현재 1000여 곳의 전국 가맹점에서 배달 서비스를 시행 중이며, 매장 방문 고객 외 추가 매출을 얻을 수 있어 가맹점 만족도도 매우 높다.

1월 한 달 간 뚜레쥬르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날 수 있는 배달앱 할인 이벤트도 진행한다. 1월 10일까지 쿠팡이츠 1만 2000원 이상 첫 주문 시 6000원 할인 및 누구나 4000원 할인, 요기요 익스프레스 1만 5000원 이상 주문 시 최대 40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뚜레쥬르 관계자는 “집콕족 필수템인 식빵, 샌드위치 등 식사빵과 코로나 블루를 달래줄 디저트용 제품을 배달·포장 서비스로 이용하는 문화가 완전히 자리 잡았다”면서 “새해에도 급변하는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한 신규 서비스와 제품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마켓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